이런 난리를 쳐놓은 김여사께서

정작 보험처리 시작 하루를 못버티고 저한테 전화를 하셨습니다. 분명 주위에서 언질을 들은거겠죠. 허 참 아무튼.

10분을 말을 빙빙 돌려가며 횡설수설 하길래

짜증나서 요점만 말해달라니 결론은

5만원에 합의보자고....

 

신고
Posted by 나둘이


티스토리 툴바